2022. 11 .28 (월)

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22.11.28 월 11:38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발명특허
     
존 스미턴의 시멘트 발명
재미있는 발명특허 이야기
2010년 04월 21일 (수) 전기공업 elenews@chol.com

1753년 당시 30세의 영국인 청년 존 스미턴이 에디스턴 로크라는 섬을 찾았다. 존 스미턴은 토목기사로서 등대를 재건하라는 정부의 명령을 받았던 것이다.


에디스턴 로크는 영국 본토의 남단 폴리머스항 앞 쪽의 바위섬이었다. 이곳에 세계 최초로 본격적인 등대가 세워졌다.


그러나 이 등대는 목조였기 때문에 오래가지 못했다. 3년 뒤 바람에 넘어져 다시 세웠으나 이번에는 화재로 전부 타버렸다.


스미턴은 등대의 재건이라는 중요한 임무를 맡고 고민에 빠졌다.


'종전과 같은 목조로는 튼튼한 등대를 만들 수가 없다. 거센 물결과 바람에 견디고, 화재의 염려가 없게 하려면 어떤 재료로 어떻게 지어야 할까?'


스미턴은 이내 시멘트를 떠올렸다.


'아무래도 시멘트로 만드는 수밖에 없다. 그런데 잘 될까….'


스미턴은 시멘트를 사용해 보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고대 알렉산드리아항 입구에 있었다고 하는 유명한 파로스 등대를 본떠서 등대를 설계했다.


스미턴은 초조하게 시멘트의 원료인 흰 석회석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마침내 기다리던 시멘트의 재료가 도착했다. 그런데 도착한 것은 흰 석회석이 아닌 검은색의 석회석이었다.


하지만 그대로 주저앉을 수는 없었다.


'그래, 검은 석회석이라고 해서 시멘트가 되지 말란 법도 없을 것이다. 한번 테스트를 해보자. 그리고 흰 석회석으로 만든 시멘트와 비교해 보고 센 쪽을 사용하도록 하자.'


스미턴은 두 종류의 석회석을 실험해보았다. 그 결과 검은 석회석으로 만든 시멘트가 훨씬 단단히 굳어진다는 것을 알았다.


검은 석회석 속에는 점토가 들어 있었다. 이 점토 때문에 석회석이 검은 빛깔을 띠고 또 매우 단단히 굳어지는 것이었다. 그뿐 아니라 새로운 시멘트는 공기 속에서나 물속에서나 쉽게 굳어지는 성질을 가지고 있었다.


스미턴은 이 새로운 시멘트를 사용해 등대를 짓기 시작했다. 3년 뒤인 1757년, 마침내 에디스턴 등대는 먼 길에서 돌아오는 배들을 위해 밝은 불빛을 비출 수 있게 되었다.


1824년 11월21일에는 영국 중부에 있는 리즈 시의 벽돌직공 조지프 아스프딘에 의해 '인조석 제조법의 개량' 특허가 나와 '포틀랜드시멘트'가 판매되기 시작했다.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스크 칼럼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원전해체 분야 포괄적 협력체계 구축
‘2022 KEPIC 유지정비 세미나
발명에는 끝이 없다
에너지연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기술
IoT 협력 통해 발전소 작업자 안전
‘농업체험 및 친환경 놀이교육’ 진행
RE100 협력 통한 ESG경영 ‘맞
글로벌 에너지안보 동향 및 대응 방향
‘찾아가는 법률상담 서비스’ 진행
‘IAEA 인증 원전해체 교육과정’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우)07316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225-1 정일빌딩 3층ㆍTEL)02-846-2530ㆍFAX)02-846-2532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