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07 .14 (일)

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24.7.12 금 12:05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원자력
     
고준위법 조속한 국회통과 촉구
원전 소재 지자체·학계 토론회서 한 목소리
2023년 08월 18일 (금) 백광열 elenews@chol.com
   
 
  ▲ 원전 소재 지자체 및 관련 학계는 8월 16일 ‘대국민 심층 토론회’를 개최하고, ‘고준위 방폐물 관리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했다.  
 

고준위방폐장 부지선정과 유치지역 지원을 위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이 장기간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원전 소재 지방자치단체와 원자력학계가 특별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와 원전 소재 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는 8월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대국민 심층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 참석자들은 포화가 임박한 원전 부지 내 건식저장시설과 관련한 주민 수용성을 제고하고, 고준위방폐장 부지선정에 조속히 착수하기 위해 고준위법 제정이 시급하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

원전지역 주민, 전문가, 유관기관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토론회에서 원전 소재 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장인 손병복 울진군수는 개회사를 통해 “기후위기 시대에 반드시 필요한 에너지원인 원자력발전을 위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 문제 해결은 시급한 국가적 사안”이라며, “미래세대를 위해 사용후핵연료의 안전한 관리에 필요한 고준위법의 신속한 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자체들은 이날 토론회에서 고준위법 통과를 위한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거듭 당부했다.

또 참석자들은 원전 부지 내 저장시설 영구화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고준의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지적하면서 ▲원전 내 사용후핵연료의 조속한 반출을 위한 중간저장시설 확보 시점 ▲부지 내 저장시설 설치 시 지역주민 의견수렴 및 지원방안 등을 고준위법에 구체적으로 명시해 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백광열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스크 칼럼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원자력 연구현장 7월 한 달간 국민에
‘원자력 여름 연수과정’ 개최
‘제11차 전기본’ 실무안 분석
K-원자력전지, 우주에서도 장기간 이
미국 최대 규모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
지중 전력케이블 UL 안전인증 획득
국내 최초 2,000시간 이상 운영
‘제23기 에너지고위경영자과정’ 수료
‘탄소중립 실천 챌린지’ 쇼츠 공모전
‘도전! 안전골든벨’ 대회 개최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127 (2층) | 등록번호 : 서울.다06673 | 등록년월일 : 1997.10.28
발행인 : 전기공업신문(주) 최정규 | 편집인 : 최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