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06 .21 (금)

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24.6.21 금 13:54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종합
     
중기청장, 우리당과 협의 통해 단체수계 1~2년 유예
2004년 08월 14일 (토) 전기공업 webmaster@elenews.co.kr
올 해 법률안 상정 제도 폐지하되 보완책 마련 위해/

중소기업청은 당초 연내 완전 폐지키로 방침을 정했던 단체수의계약제도를 1~2년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
김성진 중소기업청장은 지난 12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후 첫 브리핑을 통해 “단체수의계약제도 폐지는 중소기업의 보호막을 철폐하는 것이 아니라 중소기업간 경쟁체제를 통해 자생력을 기르기 위한 것”이라며 “올 해 법률안을 상정해 제도를 폐지하되 보완책 마련을 위해 1~2년 정도 유예기간을 두는 방안을 열린우리당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청장은 “제도 폐지에 따른 충격을 완화시키고 각종 보완시책을 마련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으며 구체적인 유예기간은 조만간 당정협의를 통해 최종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품목별 유예기간 차등화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판단 하에 따로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999년에도 제도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법이 마련됐으나 2년 만에 무산됐던 점에 비춰 볼 때 단체수의계약제도가 유지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따른 모럴해저드를 막기 위해서는 유예기간을 가능한 한 짧게 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기청은 지난달 말 무산됐던 단체수의계약제도 개선 공청회를 오는 24일 과천 기술표준원에서 다시 개최해 유예기간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박재형 기자>
전기공업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스크 칼럼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노력이 보상받는 사회 이루어져야’유
전기계 대표적 동호회의 역사와 전통
노후화력 주제어시스템에 가상화솔루션
LS전선, 인공 에너지섬에 해저케이블
나뭇가지, 칡덩굴 등으로 전기 생산
공기업 최초 AI 기반 업무용 SW
전기산업 발전 위한 ‘전기인 가교의
‘다수출자 조합원 간담회’ 개최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127 (2층) | 등록번호 : 서울.다06673 | 등록년월일 : 1997.10.28
발행인 : 전기공업신문(주) 최정규 | 편집인 : 최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