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06 .20 (목)

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24.6.19 수 17:07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발명특허
     
발명 통해 꿈 이뤄갈 수 있어 자긍심 느껴
발명 아이디어부문 대상(특허청장상) 오재웅 보성고등학교 2년
2015년 08월 03일 (월) 관리자 webmaster@elenews.co.kr
   
 
  ▲ 오재웅  
 

-이번 발명대회 참가 소감 및 참여 동기는 무엇인지.


▲대상을 받게되어 믿기지 않는 한편 기쁘고 감격스럽습니다. 참여 동기는 제 나름대로 전기를 절약할 수 있는 방법과 발전에 대한 연구를 해보았고 압전소자섬유를 이용한 런닝머신을 고안하게 되었는데 이 발명품이 ‘대한민국 녹색성장 학생생활 발명대회’에 적합한 발명품이라고 생각해 지원하게 됬습니다.

-발명은 언제부터 관심을 갖게 됐으며 앞으로 꿈이 있다면.


▲관심을 가진건 중학교때 부터 입니다. 고등학교때 친형이 발명동아리 활동을 하였는데 형이 발명하는 것을 곁에서 바라보기도 했고 형이 대회에서 시상하는 것, 세계대회에 나간것까지 다 지켜봤으니까요. 나도 커서 형처럼 되고 싶다는 마음이 강했죠. 그게 발명에 대한 동기라고 할 수 있네요.


앞으로의 꿈은 제가 좋아하는 과목과 연관이 있는데요. 제가 좋아하는 과목이 생물입니다. 특히 암이나 바이러스를 좋아하는데요, 생물학을 전공해서 제가 불치병이라는 인식이 남아있는 암을 정복해내고 싶습니다.

-이번 출품작에 대한 설명과 아울러 향후 활용계획은.


▲제 발명품은 런닝머신의 발판을 압전소자섬유로 바꿔서 사람이 밟고, 회전 될 때마다 발생하는 기계적 에너지(전기)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하여 작동하는 것입니다. 또 사람이 밟지 않는 발판 밑면에서는 밀착에 의해 압전소자 섬유에서 전기가 발생하도록 하였습니다.


이 발명품이 생산되어 보급된다면 잉여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할 수 있기 때문에 획기적인 전기절약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발명을 통해 학교생활 등 달라진 점이나 장단점이 있다면.


▲학교에서도 발명반 활동을 하고있고, 단장직을 맡고있기 때문에 학교에서도 늘 발명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장점이라면 제가 꿈을 이루고 있다는 것, 그리고 세상에서 일어나는 갖가지 일들을 주의깊게 바라보고 생각할 수 있게하는 능력을 길러준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발명을 하면서 느낀 불편함은 없습니다.

-발명에 대해 평소 갖고 있는 생각이나 발명계 등에 바라는 것이 있다면.

▲‘발명은 특출난 누군가가 할 수 있는, 특별하고 다가가기 어려운 것이 아닌 누구나 할 수 있으며 친숙한 것’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자신있게 발명에 임하고 있습니다. 발명계에 바라는 것은 요즘 사회는 창의력있고 주도적인 인재를 원하고 있는데 그런 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발명을 해보는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저는 학교에서도 발명에 대한 교육을 할 수 있게되면 좋겠습니다.

-기타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발명은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이롭고 편리한 발명품이 많이 나와서 세계적으로 발명대국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스크 칼럼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민관합동 ‘재생에너지 해외진출협의회’
‘KEA전력설비전자파’ 홈페이지 오픈
체코 트레비치 등서 글로벌 봉사활동
노후화력 주제어시스템에 가상화솔루션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127 (2층) | 등록번호 : 서울.다06673 | 등록년월일 : 1997.10.28
발행인 : 전기공업신문(주) 최정규 | 편집인 : 최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