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06 .24 (월)

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24.6.24 월 11:00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발전
     
국내 최대 용량 ‘바이오매스 발전소’ 준공
동서발전, 한국형 바이오매스 발전 플랜트 생태계 구축 선도
2013년 11월 08일 (금) 김관일 elenews@chol.com
   
 
  ▲ 사진설명 : 8일 동해화력에서 열린 동해 바이오매스 발전소 준공식에서 심규언 동해시장 권한대행(왼쪽에서 여섯번째), 장주옥 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일곱번째), 유광재 포스코건설 사장(왼쪽에서 여덟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최대 용량의 친환경 바이오매스 전소 발전소가 준공됐다.

한국동서발전(사장 장주옥)은 8일 강원도 동해시 소재 동해화력에서 동해 바이오매스 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동해 바이오배스 발전소는 국내 최대용량인 30MW급(30MW×1기)으로 순환유동층(CFBC) 방식이며 화석연료의 혼소(混燒)없이 목질계 고형연료(Bio-SRF) 만으로 연소하는 친환경 전소(全燒) 발전소이다. 전소란 한 종류의 연료만을 연소하는 방식으로 2종류 이상을 연소하는 혼소와 구분된다.

연간 발전량은 22만 3380㎿h로 7만 3000여 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며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는 연간 10만 900여 톤에 이른다. 이용율은 85%로 2MW 풍력발전기 45대에 해당하는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있다.

이 발전소는 특히 질소산화물 발생량이 적고 석회석을 직접 투입해 탈황도 가능하지만 발전소 가동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첨단 탈황, 탈질 시스템을 추가 설치하고 연료저장동을 옥내화했다.

또한 삼척시 폐광지역에 발전소 연료공급용 우드칩 공장을 건설해 실직 탄광 근로자들을 위한 안전하고 지속적인 일자리 20여개를 창출했다. 산림부산물을 재활용한 우드칩을 연료로 사용함에 따라 산림부산물 수집에 필요한 연간 134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으며 연간 406억여원의 에너지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이 발전소는 이와 함께 목재자원의 발전연료 사용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목재산업계와 상생협력하기 위해 100% 임지 잔재(林地 殘材)와 폐목재를 연료로 사용한다.

이 발전소 건설은 무엇보다 기존 발주자 중심의 폐쇄형 개발에서 탈피해 발전소 건설과 운영, 연료 조달 등 전 단계에 걸쳐 관련 회사와 협력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등 상생협력에 힘썼다.

동서발전은 이번 발전소 건설과 관련 엔지니어링 기술의 국가 자산화, 바이오매스 EPC 역량 강화, 운영 정비기술 축적, 폐목재 재활용산업 조성 등 관련 산업 전반에 걸쳐 시너지효과를 내는 창조적 바이오매스 발전플랜트 생태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동해 바이오매스 발전소는 정부 국책 과제로 선정돼 중소기업과 인하대학교, 동서발전이 공동으로 바이오매스 발전플랜트 엔지니어링 연구를 수행. 특허 4건을 출원 등록했으며 학술지에 논문 5건을 게재했다.

이번 발전소 건설은 특히 동서발전이 미국 내 보유한 바이오매스 발전소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기업과 중소기업, 대학, 대기업 간 협업해 건설 준공함으로써 모범적인 상생 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또한 성능보증상 중요 품목외 보일러 튜브, 보조기기 등을 국내에서 제작 공급, 국산화율을 64%로 높였으며 관련 산업 육성 기반 마련에 기여했다.

동서발전은 이러한 국내 바이오매스 시장 확대는 물론 해외사업 수주에도 크게 기여해 오고 있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심규언 동해시장 권한대행, 유광재 포스코건설 사장과 장주옥 동서발전 사장 및 발전소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장주옥 동서발전 사장은 “동해 바이오매스발전소는 공기업과 중소기업, 대학, 대기업 간 협업과 공유를 바탕으로 한 한국형 바이오매스 발전플랜트 생태계를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특히 원천기술 인프라가 부족한 바이오매스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기술경험을 축적해 플랜트기술을 해외로 수출하기 위한 상생협력 기반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공유로 국내 바이오매스 관련 산업 육성과 해외 발전사업 진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일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발전소 전경
데스크 칼럼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전기계 대표적 동호회의 역사와 전통
‘노력이 보상받는 사회 이루어져야’유
노후화력 주제어시스템에 가상화솔루션
LS전선, 인공 에너지섬에 해저케이블
나뭇가지, 칡덩굴 등으로 전기 생산
공기업 최초 AI 기반 업무용 SW
전기산업 발전 위한 ‘전기인 가교의
‘다수출자 조합원 간담회’ 개최
꿈을 꾸고 상상하는 습관의 생활화
캐나다 배터리 공장에 대용량 버스덕트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127 (2층) | 등록번호 : 서울.다06673 | 등록년월일 : 1997.10.28
발행인 : 전기공업신문(주) 최정규 | 편집인 : 최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