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07 .14 (일)

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24.7.12 금 12:05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발전
     
남동발전, 파키스탄 미라파워 인수
3억 달러 규모 수력발전소 건설 및 운영사업 수주
2013년 01월 04일 (금) 곽홍희 bin0911@hanmail.net
   
 한국남동발전 현지법인장 김재왕 부장(오른쪽서 두 번째)이 파키스탄 민간전력인프라위원회 국장(왼쪽 첫번째)과 인수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남동발전(사장 장도수)은 삼부토건(사장 정해길), 롯데건설(사장 박창규), STX건설(사장 박임동)과 컨소시엄을 구성, 약 3억 달러 규모의 파키스탄 굴푸르 수력발전소 민간발전사업 추진을 위해 현지 수력개발 회사인 파키스탄 미라파워(MIRA POWER Ltd.)지분 100%를 구랍 10월 1일 지분 인수 협약을 체결하고 만 3개월 만에 최종 인수했다고 5일 밝혔다.


굴푸르수력발전사업은 파키스탄 수도인 이슬라마바드 남동쪽 167km 지점 제룸강 지류에 100MW급의 수력발전소를 건설해서 30년간 운영하는 대규모 민자프로젝트로, BOOT(Build-Own-Operate-Transfer)방식의 사업으로 추진된다.


한국 컨소시엄은 사업추진과 관련한 모든 계약을 내년 말까지 사업허가 기관인 PPIB(민간전력인프라위원회)와 체결한 뒤 2017년 완공을 목표로 2014년 1월에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남동발전은 발전소 운영관리, 사업관리, 시운전 및 Owner's Engineering을 삼부-롯데-STX는 설계-조달-시공의 EPC Turn-Key를 맡는다.


남동발전은 발전소 준공후 30년간의 운영기간 동안 연간 약 500억원에 달하는 생산전력을 파키스탄 정부에 판매해 투자비 및 이익금을 환수함으로써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동발전의 이번 수주는 정부의 공공기관 해외진출 정책에 적극 부응해 발전 공기업의 기술력 및 운영 능력, 국내 건설사의 풍부한 국내외 건설경험과 특히 파키스탄 내에서의 수력발전 수행 경험이 결합하여 이루어낸 성과로 한국수출입은행, 국제금융공사(IFC), 아시아개발은행(ADB)등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 대규모 자금지원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곽홍희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스크 칼럼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원자력 연구현장 7월 한 달간 국민에
‘원자력 여름 연수과정’ 개최
‘제11차 전기본’ 실무안 분석
K-원자력전지, 우주에서도 장기간 이
미국 최대 규모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
지중 전력케이블 UL 안전인증 획득
국내 최초 2,000시간 이상 운영
‘제23기 에너지고위경영자과정’ 수료
‘탄소중립 실천 챌린지’ 쇼츠 공모전
‘도전! 안전골든벨’ 대회 개최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127 (2층) | 등록번호 : 서울.다06673 | 등록년월일 : 1997.10.28
발행인 : 전기공업신문(주) 최정규 | 편집인 : 최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