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19.5.22 수 16:14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에너지
     
에너지전환 정책 ‘필요’ 84.2%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에너지 국민의식 조사’ 결과
2019년 05월 14일 (화) 백광열 elenews@chol.com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상임이사 윤기돈)이 실시한 ‘2019년도 에너지 국민인식 조사’ 결과 원전의 단계적 감축과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에너지전환 정책이 필요하다는데 응답자의 84.2%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발전소 지역주민의 찬성 응답(86.4%)이 일반국민(78.0%)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60대 이하 연령층은 젊어질수록 찬성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에너지전환 추진속도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5%가 적당하거나 높여야 한다고 했는데 응답자들은 에너지전환 정책이 미치는 궁정적인 영향으로 국민의 안전보장(31.3%), 친환경시스템 구축(23.7%)을 꼽은 반면 에너지가격 상승(33.6%), 불안정한 에너지공급(27.2%)을 부정적인 영향으로 꼽았다.

또 83.7%의 대다수 응답자들이 에너지전환이 세계적인 추세라는 것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에너지전환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로는 친환경에너지 확대 등 에너지 공급체계의 변화(38.5%)를 제1순위로, 에너지소비 효율성 강화(21.9%)를 2순위로 꼽았다.

에너지정책 목표실현에 가장 적합한 에너지로는 재생에너지(59.0%)를 선택했으며, 재생에너지는 에너지자립(60.3%), 안전(60.1%), 환경(69.3%), 산업경쟁력(36.5%), 일자리창출(37.9%) 등 5개 항목 모두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30년 전력공급을 위해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는 발전원은 재생에너지가 95%로 가장 많았으며,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석탄이 95.2%로 가장 많았고, 원자력이 79.4%로 뒤를 이었다.

거주지 내 발전시설 건설 수용도는 태양광(54.9%)>풍력(51%)>수소에너지(50.4%)>천연가스(39.0%)>원자력(14.8%)>석탄(8.3%) 순으로 나타났는데 일반국민은 원전을, 발전소 지역주민은 석탄을 가장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태양광과 풍력은 친환경 시설을 건설 찬성의 주된 이유로 꼽았으며, 석탄은 환경피해(62.4%)를, 원자력과 천연가스는 사고위험(65.6%, 60.5%)을 주된 이유로 반대했다.

이번 조사는 에너지정보문화재단이 여론조사기관 ㈜메트릭스코퍼레이션에 의뢰해 3월11일부터 4월5일까지 4주간 전국의 만 19세 이상 국민 1,000명과 발전소 반경 10㎞ 이내 지역주민 2,880명 등 총 3,880명을 대상으로 1:1 대면 면접방식을 통해 이루어졌다.

백광열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2019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최
남북경협의 필요성 및 전략 논의
박석진 전 감사원 감사관
중소기업 수출지원 ‘맞손’
중소기업제품 구매상담회 개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적극 지원
‘안전한 일터’ 조성에 최선
英 방사성폐기물 처리설비 공급계약
청년활동가 일자리 창출 지원
신입직원 면접장 분위기 대폭 개선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우)07316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225-1 정일빌딩 3층ㆍTEL)02-846-2530ㆍFAX)02-846-2532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