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06 .14 (금)

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24.6.13 목 15:49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문화
     
게임 전략- 웨지 연습으로 템포를 찾아라."
2005년 01월 25일 (화) 전기공업 webmaster@elenews.co.kr
::: 세베 바예스테로스 :::
라운드에 들어가기 전 레인지에 들러 연습 공을 쳐 보는 것은 좋은 출발을 위한 기본이다. 그러나 연습에도 순서가 있다. 처음부터 마구 드라이버를 휘둘러 힘을 빼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를 안겨준다. 특히 아마추어들은 드라이브 샷에 집착하기 때문에 무조건 드라이버부터 꺼내게 된다. 이런 연습은 첫째 템포를 잃게 만들어 라운드를 시작하기도 전에 모든 것을 망쳐 버리게 된다. 그래서 투어프로들은 대부분 웨지 샷으로 시작해 웨지 샷으로 끝낸다. 실제 드라이브 연습은 중간에 몇 번 하는 것이 고작이다. 웨지 샷으로 마무리하게 되면 드라이버를 비롯한 긴 클럽 연습으로 다소 빨라진 듯한 템포를 정상으로 되돌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곧 라운드를 시작할 때 성급하지 않도록 하는 예비 훈련이다. 세베는 1976년 로열 버크데일에서 열리 브리티시 오픈에서 이를 체험한 뒤 지금까지 이 연습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 세베 바예스테로스 :::
"골프 코스에서 내가 하는 유일한 말은, 캐디에게 그가 잘못한 것과 해야 할 것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불평할 때뿐이다."
전기공업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스크 칼럼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르완다 에너지공급 안정화 지원
LS전선, HVDC 케이블 양산 돌입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방사선 지식 확산
한수원, ‘루마니아 원전 삼중수소제거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
GMP 적용 방사성원료의약품 출시된다
‘VPP 활성화 방안’ 논의
해저케이블 영국 진출 본격화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성능 4분 만에
‘에너지IT 기술 분야 세미나’ 개최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127 (2층) | 등록번호 : 서울.다06673 | 등록년월일 : 1997.10.28
발행인 : 전기공업신문(주) 최정규 | 편집인 : 최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