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01 .28 (금)

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22.1.26 수 11:03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문화
     
샌드웨지를 모래 속에 파묻어라."
2004년 07월 07일 (수) 전기공업 webmaster@elenews.co.kr
- 골프스타 ::: 칼 메이슨 :::

티 샷이나 세컨드 샷 한 공이 벙커에 들어가면 안타깝지만 이내 체념하게 된다. 그러나 상황이 더욱 꼬여 공이 모래 속 깊이 파묻혀 있는 것을 보면 대부분의 아마추어들은 게임을 포기하려는 듯이 실망한다. 여타 샷 때도 그렇지만, 문제는 맞닥뜨린 상황에 대처하는 마음 자세에서 승부는 이미 결정되고 만다. 즉 상황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인 뒤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과, 부정에 따른 체념의 결과는 너무나 큰 차이가 있음은 당연하다. 공이 모래 깊이 들어가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벙커로 가서 볼이 모래 속에 깊숙이 파묻혀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대개의 아마추어들은 그린 위로 볼을 올릴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실제는 그렇지 않다. 이런 상황이라고 해도 긍정적인 자세로 올바른 루틴을 따른다면 볼을 그린 위에 올릴 수 있고 핀에 가까이 붙일 수도 있다. 첫째, 오픈 스탠스를 취해야 한다. 샌드웨지를 이용해 백스윙을 충분히 한 다음 볼 뒤의 모래 속으로 클럽 헤드가 파고들도록 강하게 다운스윙하는 것이다. 폴로 스루 없이 팔로 클럽 헤드를 모래 속에 가능한 깊숙이 파묻는 것이다. 클럽 페이스를 더 오픈 시킬수록 볼은 더욱 부드럽게 나올 것이고 런은 줄어들 것이다.
::: 칼 메이슨 :::
1953년 영구 태생인 칼 메이슨은 아마 시절 영구 청소년 대회에서 두각을 보이기 시작했다. 프로 전향 후 한때는 아프리카 사파리 투어에서 활약하면서 케냐 오픈에서 첫 우승했다. 1974년부터는 유럽 투어로 활동 무대를 옮겨 다섯 차례 준우승을 한 바 있다.
전기공업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스크 칼럼
전기조합 선거를 되돌아보다
연료전지 발전이용률 99.2%로 국내
탄소중립 이행 위한 협력방안 논의
동서발전, 읽은 책 기부 통해 사회공
‘망간 기반 수계전지’ 공동 개발키로
AI 활용 안전환경 구축 성공적 실증
하동빛드림본부를 친환경에너지단지로 전
AI·SW 코딩교육 사회적 가치 확산
중동 에너지무대서 세계적 기술력 과시
전기부문 표준품셈 개정판 발간
단체장 선거 많아 그 결과에 관심 집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광열
우)07316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225-1 정일빌딩 3층ㆍTEL)02-846-2530ㆍFAX)02-846-2532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