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17.10.23 월 13:57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종합
     
ESS 전기요금 특례할인, 대기업이 최대 수혜자
국회 이훈 의원, 한전 손해 국민이 부담하는 모순 지적
2017년 10월 12일 (목) 김남표 elenews@chol.com

에너지신산업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요금 할인 특례제도로 대기업의 전기요금 할인금액이 약 850억원으로 전망돼 ESS 특례제도가 대기업의 전기요금 할인수단으로 전락할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위원회 이훈 의원(민주당)이 한전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요금 할인 특례제도를 신청한 기업 등에게 2020년까지 총 1,457억원의 요금할인이 이루어질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대기업 할인은 약 58.5%인 약 85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산업용(을)은 계약전력이 300kW이상인 고압전력을 사용하는 고객으로 주로 대기업들이 적용받는 전력요금 종류다. ESS특례할인이 사실상 대기업들의 전기요금 할인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게다가 산업용(을) 전력에는 이미 경부하시간대에 전력량요금이 저렴하게 공급되고 있다. 여름철 경부하시간대 전력량요금은 1kWh당 56.2원으로 최대부하시간대 요금 189.7원보다 3.3배가량 값싸게 부과되는 상황이다.

결국 산업용(을)을 사용하는 대부분의 대기업들은 경부하시간대에 공급받는 싼 전기로 ESS를 충전하고, 비싼 전기가 공급되는 최대수요시간에는 ESS에 저장해놓은 전력을 사용하며 이중혜택을 받는 셈이다.

ESS는 설치비용과 유지보수비 등 초기비용이 많이 소모돼 경제규모가 크지 않고서는 쉽게 ESS를 설치할 엄두를 못 내는 상황이다. 그런데 한전은 ESS 설치비의 보전처리 기간을 종전의 6년 이내에서 2017년에 3년으로 기간을 줄이면서 전기요금이 대폭 인하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특례제도에 따라 이처럼 요금할인을 제공한 것이 궁극적으로 한전에 손해가 나는 요인이라고 한다면, 그 손해는 결국 국민이 메워야하는 짐이 될 수 있다. 대기업 등 경제적 조건이 좋은 전력사용자만이 사실상 가능한 ESS제도를 통해 특혜는 특혜대로 주고, 그로 인한 손실은 ESS제도를 누리지 못하는 일반 국민들이 짊어지는 비용전가 현상이 벌어질 가능성이 농후한 셈이다.

ESS특례할인의 폭을 올해 대폭 확대한 점도 문제로 꼽힌다. 2015년 1월 최초 특례할인을 시행할 시에 전력량요금 할인은 처음에는 충전량에 대한 전력량요금의 10%할인이었지만, 올해부터 2021년까지 50%로 5배 늘렸다. 기본요금 할인은 2016년 4월 최초 시행 시 방전량에 대한 기본요금의 1배 수준으로 적용됐지만, 한전은 올해부터 2021년까지 4년간 3배로 할인 폭을 늘렸다.

이훈 의원은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산업용 전기요금 원가회수 부족금이 15조 1,367억원에 달하는 상황인데, 오히려 ESS특례할인 제도를 통해 일부 대기업들은 추가적인 할인혜택을 보고 있다”며, “ESS특례할인은 대체 누구를 위한 제도며, 누구를 위한 에너지신산업인지 매우 의문이 든다.”고 강하게 꼬집었다.

김남표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국 12개 시·도 가스업체 '국민이
중기 경영혁신지원으로 경쟁력 향상 ‘
경영개선 ‘원자력활성화’가 해답
산업부 산하기관 출자사 국민세금 ‘흥
日 MHPS, 사우디에 가스터빈 보수
김경수 의원, 전기공사업법 일부개정안
KOSPO영남파워, 상업운전 안정적
사회적경제기업 육성 위해 ‘맞손’
日 토레이, 국내 두 공장에 3500
한전KDN, ‘청년 스타트업 육성 프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홍희
우)07316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225-1 정일빌딩 3층ㆍTEL)02-846-2530ㆍFAX)02-846-2532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