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Quick View 기사제보 편집 : 2017.10.23 월 13:57
현대자동차, 전기공학
> 뉴스 > 종합
     
전국 지역별 정전 감소 추세, 경기남부 ‘예외’
손금주 의원, 6년간 지역별 정전 현황 자료 내놔
2017년 10월 10일 (화) 박영식 elenews@chol.com

최근 6년 간 전국에 3천 6백여 건의 정전이 발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손금주 의원(산업자원위, 국민의당) 이 한전으로부터 받아 분석한 최근 6년 간(2012~2017.9) 지역별 정전현황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총 3,597건의 정전이 발생했으며, 정전이 가장 많은 지역은 총 441건이 발생한 경기남부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전이 많았던 지역은 경기남부에 이어 부산·울산(364건), 대전·충남(354건), 광주·전남(329건) 순이었다.

2012년 833건으로 정점을 찍었던 정전은 매년 감소하는 추세에 있지만 광주·전남, 경기북부, 강원 지역은 오히려 2016년 한 해 정전횟수(105건)보다 2017년 9월까지 발생한 정전 횟수(121건)가 더 많았다.

2012년 대비 정전횟수가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서울로 83%(30건→5건) 감소했으며, 대전·충남 77%(103건→24건), 경북 73%(41건→11건) 순이었다.

손금주 의원은 "정전은 도로교통 신호등 마비, 아파트 승강기 중단, 난방 중단, 공장 가동 중단 등 국민에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안길 우려가 크다."면서, "전기는 잠깐이라도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요소이므로 예기치 못한 정전으로 불편을 겪는 국민이 없도록 잘 관리되어야 한다. 특히 정전이 잦은 지역에 대해서는 한전과 정부가 책임지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영식의 다른기사 보기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국 12개 시·도 가스업체 '국민이
중기 경영혁신지원으로 경쟁력 향상 ‘
경영개선 ‘원자력활성화’가 해답
산업부 산하기관 출자사 국민세금 ‘흥
日 MHPS, 사우디에 가스터빈 보수
김경수 의원, 전기공사업법 일부개정안
KOSPO영남파워, 상업운전 안정적
사회적경제기업 육성 위해 ‘맞손’
日 토레이, 국내 두 공장에 3500
한전KDN, ‘청년 스타트업 육성 프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 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홍희
우)07316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225-1 정일빌딩 3층ㆍTEL)02-846-2530ㆍFAX)02-846-2532
Copyright 2007 전기공업.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lenews.co.kr